2020.07.07 (화)

  • 구름많음속초21.0℃
  • 구름많음22.5℃
  • 구름많음철원22.2℃
  • 구름많음동두천21.2℃
  • 구름많음파주21.5℃
  • 구름조금대관령18.2℃
  • 박무백령도19.1℃
  • 박무북강릉19.6℃
  • 구름조금강릉21.0℃
  • 구름많음동해19.2℃
  • 흐림서울22.6℃
  • 흐림인천21.5℃
  • 구름많음원주23.1℃
  • 비울릉도21.1℃
  • 구름많음수원21.6℃
  • 구름많음영월20.2℃
  • 구름많음충주22.7℃
  • 구름많음서산20.9℃
  • 구름많음울진20.2℃
  • 박무청주23.7℃
  • 구름많음대전22.8℃
  • 구름많음추풍령21.2℃
  • 박무안동20.3℃
  • 구름많음상주21.7℃
  • 구름많음포항23.7℃
  • 구름많음군산21.6℃
  • 구름많음대구23.9℃
  • 흐림전주21.9℃
  • 박무울산20.9℃
  • 구름많음창원22.1℃
  • 박무광주22.4℃
  • 흐림부산22.0℃
  • 구름조금통영21.2℃
  • 박무목포21.2℃
  • 구름많음여수21.8℃
  • 안개흑산도18.9℃
  • 구름많음완도21.0℃
  • 구름많음고창21.7℃
  • 구름많음순천21.4℃
  • 박무홍성(예)22.2℃
  • 비제주21.9℃
  • 흐림고산21.8℃
  • 흐림성산21.6℃
  • 비서귀포21.8℃
  • 구름많음진주22.5℃
  • 구름많음강화20.9℃
  • 구름많음양평22.8℃
  • 구름많음이천22.4℃
  • 구름조금인제21.1℃
  • 구름많음홍천22.8℃
  • 구름많음태백17.8℃
  • 구름많음정선군18.9℃
  • 구름많음제천21.5℃
  • 구름조금보은22.3℃
  • 구름많음천안22.0℃
  • 구름조금보령21.8℃
  • 구름조금부여22.2℃
  • 구름많음금산22.0℃
  • 구름조금21.8℃
  • 맑음부안21.6℃
  • 구름많음임실21.2℃
  • 구름많음정읍21.3℃
  • 구름많음남원21.5℃
  • 구름많음장수20.8℃
  • 구름많음고창군21.6℃
  • 구름조금영광군21.2℃
  • 구름조금김해시22.3℃
  • 구름많음순창군22.3℃
  • 구름조금북창원22.9℃
  • 구름조금양산시23.0℃
  • 구름조금보성군22.7℃
  • 구름많음강진군21.6℃
  • 구름많음장흥21.9℃
  • 구름많음해남21.0℃
  • 구름많음고흥21.3℃
  • 구름조금의령군23.7℃
  • 구름많음함양군20.1℃
  • 구름많음광양시21.5℃
  • 구름많음진도군21.1℃
  • 흐림봉화19.3℃
  • 구름많음영주20.7℃
  • 구름많음문경20.3℃
  • 구름많음청송군19.2℃
  • 구름많음영덕20.3℃
  • 구름많음의성21.3℃
  • 흐림구미21.6℃
  • 구름많음영천21.8℃
  • 구름많음경주시22.0℃
  • 구름많음거창20.9℃
  • 구름많음합천21.1℃
  • 구름조금밀양22.4℃
  • 구름많음산청21.3℃
  • 구름조금거제21.5℃
  • 구름많음남해21.2℃
기상청 제공
[기고] 이석주 서울시의원, 폭등세금 지켜낼 최후수단, 이의신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기고] 이석주 서울시의원, 폭등세금 지켜낼 최후수단, 이의신청

캡처.JPG
이석주 서울시의원

 

[블록워치 마혜연 기자] 정부는 금년 3월 19일 아파트 공시가격안을 대폭 올려 발표했고, 3만 7천여 명이 제출한 조정의견을 전면 거부하고 4월 29일자 결정 공고했다.


이에 따라 강남권의 경우 대치, 삼성 등 일부지역만 해도 4천여 명이 단체로 부동산가격 공시에 따른 법적 최후 방안인 이의신청서를 접수했고, 개인별로도 온라인과 구·동 민원실을 통해 이의신청이 줄을 잇고 있다.


왜 이 난리법석인지 그 원인을 보면 국민들 의견이 모두 지당하다.


연 2년간 45%가 올랐고, 올해 또 9억 이상 공동주택의 경우 전년 대비 20~40%가 인상돼 매년 세 부담 상한선을 넘겨 복리이자처럼 세 부담이 계속 늘어나면 그 누가 버틸 수 있겠는가. 세금은 가랑비에 옷이 젖 듯해야 하건만 일거에 장대비가 쏟아지니 이는 분명 백성들의 큰 원망이며 조세저항의 증표다.


이의신청을 하게 된 주요 사유는, 첫째) 올해 공시가격 결정은 집값이 최고였던 작년 말에 했지만 12·16 강력 부동산대책과 코로나19로 3~5억씩 내렸으니 하향조정은 당연하다.


둘째) 집값 현실화율을 5~10%씩 일거에 올린 점과 종부세에 적용될 공정시장가액 비율을 매년 5%씩 올리는 것은 지극히 부당하며


셋째) 1차 하향조정 의견서를 당국이 전면 거부했고 가격간, 지역간, 단지간에도 형평성에 문제가 많으니 올해처럼 힘들 때는 세액기준가를 일보 양보하라는, 지극히 당연한, 기막힌 사연들이다.


아울러 일부 지역 주민 대표들은 공시가격 결정 해당 부처인 국토부를 직접 방문해 부서장 면담을 요청했고 주민의 뜻을 간곡히 전한다고 한다.


수많은 국민들이 의견서 제출, 이의신청 접수, 면담요청 등으로 계속 폭등한 공시가격의 부당성을 신문고를 통해 울리고 있지만 요지부동이라면 그 다음 절차는 과연 무엇이 될지 또 걱정이 앞선다.


또한 땅에 적용될 개별 공시지가도 올해 10% 이상 덩달아 오르고 있어 세 부담은 눈덩이처럼 커져가고 있다.


평생 집 한 채에서 자식들 기르며 근근이 살아와 이제 정년이 됐건만 세금에 밀려 쫓겨나는 신세를 한탄하는 주민들 하소연에 가슴이 메어지고, 일가구 고령자에게 혜택을 준다지만 미미하기 짝이 없다.


올해만 해도 30~40%씩 일거에 오른 공시가격을 제발 10%라도 조정해달라는 국민의 청을 꼭 들어주길 바라며, 지금 조세저항의 크나큰 쓰나미가 우리 곁으로 덮쳐오고 있다. 백성들의 원성이 하늘을 덮고 죄인처럼 벌금을 무는 자유시민들은 더 이상 인내가 불가함을 분명히 전하니 해당기관은 명심해주길 바란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