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속초18.8℃
  • 흐림23.3℃
  • 구름많음철원21.7℃
  • 구름많음동두천22.5℃
  • 구름조금파주23.0℃
  • 흐림대관령14.8℃
  • 구름조금백령도21.0℃
  • 비북강릉18.5℃
  • 흐림강릉19.1℃
  • 흐림동해18.4℃
  • 흐림서울22.5℃
  • 흐림인천20.8℃
  • 흐림원주23.2℃
  • 비울릉도18.1℃
  • 흐림수원22.4℃
  • 흐림영월22.7℃
  • 흐림충주21.6℃
  • 흐림서산20.3℃
  • 흐림울진19.6℃
  • 비청주20.2℃
  • 비대전21.3℃
  • 흐림추풍령18.7℃
  • 비안동19.9℃
  • 흐림상주19.7℃
  • 흐림포항20.4℃
  • 흐림군산20.4℃
  • 흐림대구20.4℃
  • 비전주20.9℃
  • 비울산20.2℃
  • 비창원20.4℃
  • 비광주19.9℃
  • 비부산20.3℃
  • 흐림통영19.8℃
  • 흐림목포20.7℃
  • 흐림여수22.9℃
  • 구름많음흑산도21.6℃
  • 흐림완도21.5℃
  • 흐림고창20.3℃
  • 흐림순천21.2℃
  • 비홍성(예)19.6℃
  • 흐림제주22.9℃
  • 흐림고산23.0℃
  • 흐림성산23.1℃
  • 흐림서귀포23.9℃
  • 흐림진주21.9℃
  • 구름많음강화22.1℃
  • 흐림양평21.9℃
  • 흐림이천22.0℃
  • 흐림인제21.1℃
  • 흐림홍천23.1℃
  • 흐림태백15.9℃
  • 흐림정선군20.9℃
  • 흐림제천21.9℃
  • 흐림보은19.8℃
  • 흐림천안20.6℃
  • 흐림보령21.0℃
  • 구름조금부여20.5℃
  • 흐림금산20.7℃
  • 흐림20.5℃
  • 구름많음부안20.5℃
  • 흐림임실20.4℃
  • 흐림정읍20.1℃
  • 흐림남원21.7℃
  • 흐림장수20.1℃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20.5℃
  • 흐림김해시21.2℃
  • 흐림순창군19.9℃
  • 흐림북창원20.9℃
  • 흐림양산시22.0℃
  • 흐림보성군22.2℃
  • 흐림강진군21.5℃
  • 흐림장흥20.7℃
  • 흐림해남21.7℃
  • 흐림고흥21.4℃
  • 흐림의령군20.6℃
  • 흐림함양군20.4℃
  • 흐림광양시23.0℃
  • 흐림진도군21.9℃
  • 흐림봉화21.4℃
  • 흐림영주20.6℃
  • 흐림문경19.4℃
  • 흐림청송군20.6℃
  • 구름많음영덕20.3℃
  • 흐림의성20.8℃
  • 흐림구미20.3℃
  • 흐림영천19.3℃
  • 흐림경주시20.4℃
  • 흐림거창19.9℃
  • 흐림합천19.8℃
  • 흐림밀양20.7℃
  • 흐림산청20.5℃
  • 흐림거제19.7℃
  • 흐림남해24.0℃
기상청 제공
[4차산업의 명암] 배달 앱 확산에 외식업계 양극화 심화돼... 상생 방법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 이슈

[4차산업의 명암] 배달 앱 확산에 외식업계 양극화 심화돼... 상생 방법은?

배달 앱 서비스, 업계 내 양극화를 심화시킬 수 있는 악재될 수도


캡처.JPG
배달 앱 서비스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확산되며 외식업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사진제공: 일요경제)

 

[블록워치 김지우 기자] 최근 1인 가구 증가 및 배달 앱 서비스 발전으로 외식업계는 활기를 되찾은 모양새다.


수치상으로만 봤을 때도 배달 앱 시장규모는 최근 5년 동안 10배 이상 증가했다.


이로 인해 같은 외식업계 중에서도 배달을 전문적으로 하지 않는 일반 음식점의 경우 당장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수익이 나지 않는 상황이라고 한다.


자영업자 김모 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배달 음식을 염두에 두고 작은 분식점을 열었지만 곧 문을 닫게 생겼다고 전했다.


김모 씨는 "한 달에 100~200만 원 가져갈 바에는 굳이 가게에서 씻지도 못하고 하루에 10~12시간 일을 해가면서 벌어봤자 본전도 못 벌어들인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특히 "(울트라콜 광고) 8개를 하고 있어요. 수익은 없는데 매출 올려보겠다고 깃발(광고) 또 올리면, 광고료 더 나가버리면 (제가) 더 가져가는 돈이 없으니까"라고 말해 구조적인 문제를 꼬집었다.


다시 말해 배달 앱 업체로 나가는 비용이 지나치게 불어난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실제로 김모 씨의 말에 따르면 주변에 잇따라 생긴 배달 전문 식당들과 경쟁하면서 음식값의 3~6%까지 떼는 수수료에 주문을 늘리기 위해 광고비로 매달 70만 원이 더 들어갔다.

현재 배달 앱 중 상위 랭크를 달리고 있는 배달의 민족 앱의 경우 월 8만 8천 원을 내면 식당의 주소지 주변 소비자에게 광고가 노출되는 빈도를 늘려준다.

이렇듯 돈을 더 내면 고객으로부터 앱을 통한 노출이 늘어나니 자본력 있는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구조인  것이다.

반면 돈이 없는 주변 소형 음식점들은 상대적으로 노출 기회가 떨어져 배달 손님을 뺏기게 되고 매출을 늘리기 위해 광고를 더 구매하면 수익성이 낮아지는 악순환이 반복하게 되는 것이다.

이성훈/세종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배달 앱도 어떻게 보면 공공재와 같다"라며 "자영업자에 군림하기보다는 자영업자와 함께 갈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업계가 제안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외식업계는 최근 원자잿값 인상 등 여러 가지 악재로 인해 지지부진하다가 배달 앱 서비스가 기하급수적으로 확산되며 활기를 되찾았다.


하지만 배달 앱 서비스를 통해 외식업계 전체의 생태계가 향상됐다고 하기에는 구조적 모순이 많은 실정이다.


자칫 잘못하면 배달 앱 서비스가 업계 내 양극화를 심화시킬 수 있는 악재가 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상생의 방향을 모색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저작권자 © 이코노미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